default_setNet1_2

'2017 펄벅기념문학상' 대학부 대상, 박완주의 '눈'

기사승인 2017.09.07  22:33:51

공유
default_news_ad1

부천타임즈:양주승 대표기자

   
▲ ‘2017 펄벅기념문학상’ 공모전 출품작을 심사하는 심사위원

세계적인 문학가 '펄 벅'(Pearl S. Buck)의 문학정신을 잇는 '2017 펄벅기념문학상' 대학부 대상에 '눈'(박완주·한양여대2)이 뽑혔다.

부천문화재단(대표이사 손경년)이 운영하고 있는 부천펄벅기념관은 전국 초·중·고 및 대학생을 대상으로 개최한 '2017 펄벅기념문학상' 공모전의 수상작을 7일 발표했다. 이번 공모전 주제는 '펄 벅의 생애가 보여준 인권과 다문화'이다.

올해 공모전 출품작은 283편으로 역대 최다를 기록했으며, 수상자는 5대 1의 경쟁을 뚫고 대학부(3명), 고등부(4명), 중등부(4명), 초등부(17명)에서 총 28명이 선정됐다.

대상 수상작엔 ▲대학부 '눈'(박완주·한양여대2) ▲고등부 '틀린그림찾기'(이서현·동탄국제고2) ▲중등부 '샛별'(조나람·부천중흥중2) ▲초등부 '만능 우리 엄마'(주은희·부천북초4)가 각각 선정됐다.

상금은 총 1천여만 원 규모로 지급되고, 내달 중 작품집을 발간해 대중에 공개할 예정이다.

대학부 대상 수상작인 소설 '눈'은 베트남 출신 신부와 늙은 시모 사이의 애증을 감동적으로 그려내 심사위원들의 호평을 받았다.

태국 출신 엄마에게 보내는 딸의 편지글인 초등부 대상작 '만능 우리 엄마'는 아빠보다 오토바이를 잘 타는 엄마에게 보내는 소박한 편지로 흐뭇함과 애틋함을 담았다.

시상식은 9월 23일 부천역 남부 잔디광장에서 열리는 '제11회 펄벅문화축제' 개막식에서 진행되며 경기도지사상, 경기도교육감상, 부천시장상, 부천문화재단대표이사상, 부천펄벅기념관장상 등이 대상별로 각각 수여된다.

심사를 맡은 중앙대학교 문예창작학과 이승하 교수는 "올해 공모전은 지난해와 달리 대학생 부문이 더해지면서 다양하고 수준 높은 글들이 많이 늘었고, 특히 신인 발굴 문학상과 견주어도 손색없는 소설들이 여러 편 투고돼 다음해를 더 기대하게 했다"며 "문학의 자리가 왜소해졌지만 펄 벅이 추구한 드높은 문학의 정신을 잇고 삶의 새로운 가능성을 고민하는 펄 벅의 많은 후예들의 건필을 기원한다"고 심사평을 통해 밝혔다.

부천펄벅기념관 이주연 학예사는 "펄벅은 1967년 심곡본동에 소사희망원을 설립해 (전쟁고아)아동을 위한 복지사업을 펼치는 등 부천과 인연이 깊은 인물"이라며 "그녀의 문학과 박애정신을 공모전을 통해 미래세대로 이어가고, 문학도시 부천으로 자리매김하는데 펄벅기념관도 기여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부천펄벅기념관은 펄 벅의 문학과 박애정신을 기리기 위해 매년 공모전을 개최하고 있으며, 이번 공모전은 지난 7월 말부터 8월 말까지 한 달여간 진행됐다.

전체 수상자 명단

대학부
▲대상-박완주(눈/한양여자대학교) ▲최우수상-박형민(펄벅을 추모하며/영남대학교) ▲우수상 -이건희(한국의미래/덕성여자대학교)

고등부
▲대상-이서현(틀린그림찾기/동탄국제고등학교)▲최우수상-박소현(어느 군인의 유서/삼천포여자고등학교)▲우수상-나예빈(쥐구멍/안양예술고등학교)▲우수상-이소현(사랑구 행복동 1004거리/제주함덕고등학교)

중등부
▲대상-조나람(샛별/부천중흥중) ▲최우수상-최주희(관심/충주예성여중)▲윤서희(너는 너로서 아름답다/부천여중), 김성민(검은 일개미/충주충일중)

중등부
▲대상-주은희(만능 우리 엄마/부천북초) ▲최우수상-김민경(내 친구 양시아/충주목행초)▲우수상-김윤지(꼭잡은 두손/충주중앙초),김호연(친구들아! 마음을 활짝 열자/우만초)▲강주은(할머니처럼 저도 사랑을 베풀며 살래요/서울양전초),이지민(옆집 아저씨/충주용산초),정윤지(미안해,하비시!/서울창경초)▲장려상-정유찬(내친구 성준이/충주성남초),이지서(짜증연필/부천서초), 박호원(샤샤가 듣고 싶었던 말/심석초),이은채(펄벅신문/부천송일초),김윤진(다문화 가족의 내친구/부천도원초),장서윤(친구의 일기/충주용산초), 홍정원(당신의 이름은 진주/부천창영초), 백희은(펄벅/부천남초), 임희진(반성/서울용산초), 이서현(3살짜리 내 동생/의정부효자초)

양주승 기자 webmaster@bucheontimes.com

<저작권자 © 부천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