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고경숙의 숨은 별 찾기-⓵] 목일신의 '누가 누가 잠자나'

기사승인 2017.12.30  20:52:31

공유
default_news_ad1

  고경숙(시인,부천예총부회장)    

   
▲ ⓒ부천타임즈

       넓고넓은 밤하늘에 누가 누가 잠자나 하늘나라 애기별이 깜빡깜박 잠자지
       깊고깊은 숲속에선 누가 누가 잠자나 산새 들새 뫃여앉어 꼬박꼬박 잠자지
       폭은폭은 엄마품엔 누가 누가 잠자나 우리애기 예쁜아기 쎄근쎄근 잠자지
       (목일신 동요 '누가 누가 잠자나')

[감상]
하루를 치열하게 달린 사람들은 어둔 밤하늘 또깍또깍 별들이 길을 찾아 들어서는 시간이면, 옷소매를 털고 하나 둘 집으로 돌아갑니다. 마치 별 자리를 찾아가듯 반짝반짝 보금자리에는 '경쟁', '절망', '피로...' 따위의 슬픈 단어들은 존재하지 않습니다. 그

곳에는 '사랑','어머니','꿈',희망', 그리고 '아가의 반짝이는 눈'과 '새근거리는 숨결이 있는 곳', 세상 어디에도 없는 따뜻한 '또 다른 세상'입니다.

아기가 태어나 처음 올려다보는 별은 분명 어머니의 눈일 겁니다. 어미가 오랜 세월 뒤 눈을 감으며 기억하는 것 또한 빤히 올려다보며 자신만 의지하던 어릴 적 아가의 눈일 겁니다. 별은 그런 겁니다. 사랑이고 꿈이고 짓무른 어머니의 자글거리는 눈이며, 희망으로 빛나는 아가의 모습입니다.

2018년을 열며, 부천의 미래에 대해 생각해 봅니다. 부천의 미래인 어린이들이 누구나 부르던 목일신 선생님의 이 시는 어른들까지도 오랫동안 동심의 추억 속에 빠지게 하는 노랫말입니다.

별을 보며 한 해를 꿈꾸어야 할 2018년~! 은성(隱星) 목일신 선생님의 동시 한 편으로 시작합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고경숙:시인,부천예총부회장)
                                        

 

고경숙 bezital@naver.com

<저작권자 © 부천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2

관련기사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