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김상희 의원,외국인 건보 '먹튀' 방지법안 대표발의

기사승인 2018.10.02  21:31:01

공유
default_news_ad1

부천타임즈:양주승 대표기자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상희의원(경기 부천 소사)은 일정요건을 갖춘 외국인등에 대해 지역가입자 당연가입을 적용하는 「국민건강보험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 했다.

   
▲ 김상희 국회의원 ⓒ부천타임즈 양주승 기자

현행법에 따르면 직장가입자가 아닌 외국인의 경우는 3개월 이상 국내에 거주한다면 지역가입자로 건강보험에 가입할 수 있다. 하지만 이는 임의규정으로 외국인 등은 건강보험 신청을 하지 않고 있다가 고액의 치료가 필요한 경우에 가입하는 등 보험료 부담과 급여 이용의 유·불리에 따라 선택적으로 자격을 취득하여 내국인과의 형평성 문제가 제기되고 있다.
 
외국인의 경우는 고액의 치료를 받고 보험료를 받고 보험료를 미납하더라고 소득이나 재산 등을 파악하기 어려워 체납보험료 부과 및 부당이득금 환수가 매우 어렵다. 이러한 제도의 허점을 악용하여 치료 목적으로 입국하여 값비싼 치료를 받고 건강보험료를 미납한 뒤 출국하는 소위 '먹튀'가 발생하고 있다.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개정안은 일정 요건을 갖춘 외국인 등에 대해 지역가입자 당연가입을 적용하도록 하고, 외국인등이 보험료를 체납할 경우 완납할 때 까지 보험급여를 하지 않도록 하는 내용을 포함하고 있다.

김상희 의원은 "매년 외국인 건강보험료 먹튀로 인해 건강보험 재정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어 외국인에 대한 건강보험 관리체계를 정비할 필요가 있다"고 말하며, "불합리한 건강보험 재정 누수 요인을 차단하여 재정건전성을 확보하고 내·외국인간 형평성을 제고해야 한다"고 입법 취지를 밝혔다.

개정안은 더불어민주당 김병기, 민홍철, 백혜련, 정춘숙, 남인순, 송옥주, 박 정, 윤일규, 이규희 의원과 정의당 윤소하 의원 등 총 11명의 의원이 발의자로 참여했다.

양주승 기자 webmaster@bucheontimes.com

<저작권자 © 부천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