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고경숙의 숨은 별 찾기-㉝]목일신의 '신문장수'

기사승인 2018.10.15  09:24:22

공유
default_news_ad1

고경숙(시인,부천예총부회장)

   
▲ ⓒ일러스트 곽주영 기자     

                                      딸날딸낭 딸낭방울 허리에달고
                                      거리거리 차저가는 신문배달부

                                      집집마다 신문들을 논하주면서
                                      언제든지 우리집엔 안주고가죠
                                                  *
                                      딸낭딸낭 신문장수 배달부에게
                                      우리언니 신문한장 엇어주려고

                                      쪼처가서 한 장만 주고가래도
                                      본제만제 딸낭딸낭 다러난다오

[감상]
새벽바람을 뚫고 담장으로 날아오거나 대문 틈에 끼워져 있던 신문의 역사는 서민들의 애환과 함께였던 시절이 있었지요. 또 그 신문은 개별 판매도 이루어져 동전 몇 개를 주고 신문을 사보던 시절이기도 합니다.

새로운 소식을 접한다는 것은 세상과의 화려한 소통이어서 사람들은 그 속에서 세상을 알고 배우기에, 잉크냄새 풀풀 나는 '신문이요!'라는 외마디에 얼른 달려나가 신문을 줍는 일은 일상에 가미된 반가움이기도 했습니다.

가정형편이 어려운 학생들에게는 유일한 아르바이트로 성실과 건강을 동반하던 신문배달,  훌륭하게 성장하는 밑거름이 되기도 하였던 신문, 세월이 변한 지금은 인터넷에서 신문을 보고 실시간으로 소식을 접하는 편한 세상이 되었지만, 가끔은 누군가 '신문이요!'라고 외쳐주는 아날로그 감성이 그리울 때가 있습니다. 사람의 목소리가 그리울 때가 있습니다.고경숙(시인,부천예총부회장)

고경숙 bezital@naver.com

<저작권자 © 부천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