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고경숙의 숨은 별 찾기-㊳] 목일신의 '밤노래'

기사승인 2018.12.11  10:18:27

공유
default_news_ad1

- 깜박깜박 졸던 등불에게도 내일을 기다리라는 약속의 노래

고경숙<시인,(사)따르릉목일신문화사업회이사, 부천예총 부회장)

   
▲ ⓒ일러스트 부천타임즈 곽주영 기자

                                          어두운 밤하늘엔 별들이반짝
                                          고요한 길거리엔 전등불도반짝
                                          등넘어 숲에선 부엉새우는밤
                                          이슬진 풀밭에선 버레우는밤
                                                      *
                                          산밑에 오막사리 등불이깜박
                                          어두운 바다가엔 등대불도깜박
                                          잠드는 밤바다엔 갈메기우는밤
                                          사공의 뱃노래는 꿈을꾸는밤

[감상]
밤이 쓸쓸하고 무섭게 느껴지는 것은 빛이 없기 때문이지요. 어둠 속에서 반짝반짝 빛나는 별빛, 달빛, 불빛은 희망의 상징이기도 합니다. 그래서 우리는 '반짝반짝' '깜박깜박'이라는 시어만 읽어도 금세 입술이 치켜 올라가며 기분이 좋아집니다.

별빛, 전등불이 환하게 느껴지고 반가운 것은 어둠이라는 상반된 이미지가 받치고 있어서입니다. 이 어둠은 길지 않고, 다시 새로운 아침을 밝힐 준비를 하는 '세상의 잠'으로 곧 깨어나 많은 것들에게 활력을 줄 겁니다.

풀 너머 숲에서 밤새 울던 부엉이에게도, 이슬진 풀밭에서 주절대던 벌레들에게도 산 밑 오막살이에서 깜박깜박 졸던 등불에게도 내일을 기다리라는 약속의 노래입니다. 고경숙<시인,(사)따르릉목일신문화사업회이사, 부천예총 부회장)

덧붙이는 글(편집자주)
국민동요 따르릉따르릉 비켜나세요 '자전거','누가누가 잠자나' 노래말을 지은 故목일신 선생은 1960년부터 1986년까지 26년간  부천시 소사구 범박동 14번지에서 살다가 74세의 일기로 생을 마감했다. 부천 중앙공원과 범박동 현대홈타운 입구에는 목일신 선생의 시비가 세워져 있으며 괴안동에는 목일신공원, 범박동 대로에는 자전거 조형물이,심곡천 시민의 강에는 목일신교(인도교)가 설치되어 있다

                  

고경숙 bezital@naver.com

<저작권자 © 부천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