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한국당 "김경수 수사 사찰, 윗선 밝혀 법의 심판 받게 해야"

기사승인 2019.02.10  21:52:35

공유
default_news_ad1
윤영석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 © News1 임세영 기자


(서울=뉴스1) 이균진 기자 = 자유한국당이 '청와대가 김경수 경남지사의 수사상황을 사찰했다'는 김태우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원의 폭로와 관련해 검찰의 성역없는 수사를 촉구했다.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10일 논평을 통해 "청와대 특감반의 드루킹 자료 불법조회 국기문란 지시 의혹에 대한 철저한 진실규명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또 "문재인정권의 청와대 특감반 불법사찰 의혹이 오늘 김 전 수사관을 통해 폭로됐다"며 "지난해 이인걸 당시 청와대 특감반장이 직접 특감반 수사관들에게 지시해 드루킹의 검찰 제출 USB 자료를 알아보라고 했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문재인정권의 도덕 불감증과 내로남불이 어느 정도인지 말문이 막힐 지경"이라며 "청와대 특감반이 수사에 불법적으로 개입하겠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윤 수석대변인은 "드루킹 특검의 수사 상황과 증거물 제출 및 보존 여부까지 조회하라고 지시하는 청와대는 누구를 위해 일하는 청와대인가"라며 "국가와 국민보다 정권의 안위가 우선인 청와대는 더 이상 존재 이유가 없다"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현 정권의 심각한 국기문란 행위가 지속적으로 나오고 있는 상황에 국민의 허탈감과 참담함은 이루 말할 수 없다"며 "검찰은 성역 없는 철저한 수사로 불법성을 가리고 윗선은 누구이며 어디까지인지 명명백백히 가려 엄중한 법의 심판을 받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