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김소연 대전시의원 "전문학과 前보좌관이 불법 선거자금 요구"

기사승인 2019.03.14  21:57:29

공유
default_news_ad1
© News1


(대전ㆍ충남=뉴스1) 김태진 기자 = '6·13 지방선거 불법 선거자금 요구 폭로의 당사자인 김소연 대전시의원이 구속 기소된 전문학 전 대전시의원과 박범계 의원의 전 보좌관이 불법 선거자금을 요구했다고 주장했다.

김 시의원은 14일 오후 6시 대전지법 316호 법정에서 열린 '선거자금 요구 폭로 사건' 증인으로 나와 박 의원의 전 비서관인 A씨가 지난 6·13 지선 당시 자신에게 "문학이형(전문학)이 준비하라고 한 돈을 다음주까지 준비하라고 말했다"며 "1억원이 넘게 든다고 말해서 1억원을 준비하라는 말로 들렸다"고 말했다.

이어 "돈이 없다고 하니 업체 관계자에게 외상을 하고 선거보전금을 받아 갚으면 된다고 했다"며 "불법이 아니냐고 하니 A씨가 '감옥갈 사람 따로 있다', '후보는 대담해야 한다'는 등의 말로 자신을 안심시켜려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제를 제기하자 4월 말까지 방(선거사무소)을 빼라고 해서 당시 말 그대로 방만 빼라는줄 알았다"며 "시간이 지나고 보니 선거를 포기하라는 의미였던 것 같고, 후보에게 이런 말을 해서 화가 났다"고 말했다.

김 시의원은 "A씨는 전문학 전 시의원이 출마했을 때 작성한 선거 비용이 담긴 선거표를 자신에게 보여줬다"며 "전 전 시의원과 A씨가 함께 돈을 요구한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전문학 전 시의원의 변호인 측은 반대 심문에서 "A씨가 문학이형이 준비하라고 한 돈을 다음주까지 마련하라고만 했지 1억원을 달라고 하지 않은 것 아니냐"고 반박했다.

또 "3월9일 외에는 전문학 전 시의원과 선거비용 등 돈에 대해 얘기한 적이 없지 않느냐"며 "A씨가 불법적인 선거자금으로 1억 원을 요구한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전문학 전 시의원이 불법 선거자금 요구의 공범이라고 생각하는 이유가 뭐냐"고 따져 물었다.

김소연 시의원은 "당시 전문학 전 시의원과 A씨는 친형제보다 더 가까운 관계였다"며 "전문학 전 시의원이 지시하면 A씨가 실행하는 분위기였고, 시키는대로 따른 것 등을 볼 때 그렇게 생각했다"고 말했다.

전문학 전 시의원의 변호인이 'A씨가 전문학 전 시의원의 지시에 따라 1억원을 요구했다면 전문학 전 시의원에게 선거대책위원장을 맡아달라고 요청하지 않았을 것 아니냐'는 질문에 김 시의원은 "강요에 의해 어쩔 수 없이 한 것"이라고 답했다.

전문학 전 시의원은 지난해 3월 말부터 4월 말까지 A씨와 함께 지방선거 운동을 도와주겠다며 당시 김소연 시의원 후보에게 수차례 걸쳐 1억원을 요구한 혐의(공직선거법 위반)로 기소됐다.

A씨는 6·13 지선에 출마한 방차석 서구의원에게 5000만원을 요구해 2000만원을 받은 혐의도 받고 있다.

다음 재판은 오는 4월4일 오후 4시 같은 법정에서 열릴 예정이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