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국회 환노위,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 논란 질의 이어져

기사승인 2019.03.14  21:59:29

공유
default_news_ad1
김학용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위원장이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전체회의에서 미세먼지관련 법안을 의결하고 있다. 2019.3.12/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서울=뉴스1) 전형민 기자,이형진 기자 =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의 14일 전체회의에서는 이른바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 문건을 두고 조명래 환경부 장관을 향해 야당 의원들의 질의가 이어졌다.

오후 첫 질의자로 나선 신보라 자유한국당 의원은 환경부 소관 국립공원관리공단 비상임 이사의 선발과정을 언급하며 "찍어내기 인사를 한 이후 찍어내리기 인사가 공공연하게 벌어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신 의원은 권경업 국립공원관리공단 이사장에 대해서도 "더불어민주당 산학특별위원장과 새정치민주연합(민주당 전신) 소속으로 부산시의원에 출마했던 이력이 있다"며 "이사장 추천위원회에서 서류심사를 했는데 심사 결과 9위를 한 분이 면접 대상자 5인에 들어갔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적폐청산, 정의로운 나라를 외치는 문재인 정부가 이전 정권에 대해서는 '블랙리스트'고 '찍어내기' 인사라면서 환경부 블랙리스트에 대해서는 '체크리스트'라고 한다"며 "네가 하면 적폐고 내가 하면 로맨스냐"고 말했다.

이어서 질의에 나선 같은당 임이자 의원은 "기회는 평등하고 과정은 공정하며 결과는 정의롭다고 한 정부 아니냐"며 "유리하면 촛불혁명이고 불리하면 전 정권을 탓하는 정부가 문제가 많다"고 질타했다.

강효상 의원은 "환경공단이 공작적인 재공모 절차를 거쳐서 문재인 캠프에서 환경특보를 지낸 유모 씨를 상임감사로 선임했다"며 환경공단의 인사 임용 과정에 문제를 제기하기도 했다.

강 의원은 이 건과 관련 "말이 공모이지 청와대와 환경부가 짜고 민간심사위원과 다른 후보자를 지속적으로 속인 사기에 가깝다"고 강조했다.

김동철 바른미래당 의원도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박근혜 정부의 블랙리스트와 환경부 블랙리스트가 어떤 차이가 있는지 비교까지 해서 발표했다"면서 "그런데 법원의 판단에 따르니 환경부의 이것(블랙리스트)은 명확한 블랙리스트"라고 말했다.

이러한 야당 의원들의 지적에 조 장관은 "그 자료가 어떻게 나왔는지 잘 모르겠다. 제가 인사권자도 아니어서 뭐라고 말할 입장이 아니다" "제가 인사를 하지 않아서 특별한 입장표명을 할 수 없다"고 짧게 답했다.

앞서 이날 오전에도 환경부의 '블랙리스트 의혹' 문제는 도마 위에 올랐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야당 의원들은 환경부가 이와 관련한 자료를 제대로 제출하지 않았다며 조 장관을 몰아붙였다.

한국당 간사인 임이자 의원은 "환경공단 이사장 임명과 관련한 의결서와 회의록을 요청했지만 면접심사나 합격현황, 심지어 추천 사유 하나 없는 빈 종이 한장이 왔다"며 "지금 장난하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조 장관은 "최대한 제출하라고 지시를 했다"면서도 '제출이 곤란한 것이 있다' '공개가 안 되는 자료다' '남아있지 않은 자료가 많다' 등으로 해명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