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무죄 받은 이재명 “사법부가 최후 보루 확인…재판부에 감사”

기사승인 2019.05.16  19:06:16

공유
default_news_ad1
직권남용·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6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수원지방법원 성남지원에서 열린 1심 선고 공판에서 무죄를 선고 받고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19.5.16/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성남=뉴스1) 김평석 기자 = 이재명 경기지사는 직권남용·공직선거법 위반 등 3가지 혐의에 대해 모두 무죄를 선고받은 직후 "사법부가 최후 보루라는 사실을 확인해 준 재판부에 깊은 감사와 존경을 표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또 "경기도민들께서 저를 믿고 기다려주셨다. 우리 도민들의 삶을 개선하는 성과로 보답해 드리겠다"고 감사를 표했다.

그는 "지금까지 먼 길 함께 해 주신 동지들, 지지자 여러분, 앞으로도 손잡고 큰 길로 계속 함께 가기를 기대한다"고 지지자들에 대한 메시지도 전했다.

검찰의 항소 가능성에 대한 대처방안을 묻는 질문에는 “비 온 뒤에 땅이 더 굳어진다는 말을 믿고 열심히 하겠다”고 답했다.

수원지법 성남지원 제1형사부(부장판가 최창훈)는 이날 오후 열린 이 지사에 대한 직권남용·공직선거법 위반 선고 공판에서 모두 무죄를 선고했다.

이 지사에게 적용된 혐의는 Δ대장동 허위 선거공보물 Δ검사사칭 Δ친형 강제입원 등 3가지였다.

재판부는 이날 친형 강제입원 혐의에 대해 "직권남용으로 보기 어렵다"고 밝혔고 검사사칭 사건에 대해서는 " '판결이 억울하다'는 평가적 표현”이라고 했다.

또 대장동 허위선거공보물건도 "확정이나 혼돈을 줄 의도는 아니다"고 설명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