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끝나지 않은 전쟁, 부천 통과 '광명~서울 민자고속도로'

기사승인 2019.05.26  10:04:44

공유
default_news_ad1

- 부천·광명·구로·강서4개 자자체, 서울 청계천에서 반대시위


 

   
▲ 부천·광명·구로·강서4개 지역 공대위와 시민들이 시위를 벌이고 있다


[부천타임즈:양주승 대표기자] 부천을 통과하는 '광명~서울 민자고속도로' 건설을 반대하는 부천·광명·구로·강서 4개 자자체 「광명서울민자고속도로통과지역공동대책위원회」(공동위원장: 한원상·박흥종· 이승봉 ·이희면 ·최재희)가 '광명~서울민자고속도로 건설 전면 재검토 및 철회를 촉구했다.

부천·광명·구로·강서 4개지자체 공동대책위와 국회의원들은  이명박정부 시절인 2010년부터 박근혜정부를 지나  현  문재인정부까지 9년간 광명~서울 민자고속도로' 설치를 반대해왔다.

공대위는 25일(토) 오후 서울 청계천 소라탑 광장에서 집회를 갖고 "국토부가 3기 미니신도시 건설을 발표하면서 개발계획지인 부천 대장지구의 교통대책으로 광명~서울민자도로를 연결하는 고강IC와 경명대로 신설 등을 발표하면서 광명~서울민자도로 건설을 기정사실화 했다"면서 " 이는 국토부가 수도권교통 정체를 완화하겠다는 명분을 만들어 민간사업자인 서서울고속도로와 손잡고 그들의 손을 들어 주는 검은 속내를 보여주고 있는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공대위는 "국토부가 국토의 균형발전은 뒷전으로 하고 서울 집값 잡겠다고 수도권 인구를 팽창시켜 교통문제, 주차문제, 녹지문제, 미세먼지문제 등을 발생시키는 어리석은 정책을 펼치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 수도권 주민들의 생명과 안전을 위해 대장동 신도시 개발 반대와 광명~서울 민자도로 건설 철회를 위해 싸워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공대위는 "광명, 부천, 강서, 구로 지역주민 및 시민사회가 연대하여 '광명~서울 민자고속도로 건설' 관련 환경파괴, 지역생활권 단절, 고속도로 인근지역 삶의 질 악화 이유로 고속도로 안전에 대한 재검토를 촉구한데 이어  통과지역 지방자치단체장들도 실시계획 철회 및 재검토 촉구 건의문을 국토교통부에 보냈으나 국토부는 재대로 된 주민들의 민원 반영 없이 공사 착수를 밀어 붙이려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날 부천지역에서는 한원상 공동대책위원장, 백선기 (사)부천시민교육센터 이사장,최재숙 부천시민연합 공동대표,고강동 주민 등이 참석했다.

   
▲ 부천, 광명, 구로, 강서 4개의 자자체공동대책위가 서울 효자동치안센터 인근에서 집회를 하고 있다

한편, 2018년 4월 27일 제7대 부천시의회는 제227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광명~서울 민자고속도로 부천시 통과구간(동부천IC) 전면 재검토 촉구 결의안」 을 채택했다.

또한 2016년 7월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제5간담회 실에서 부천 한원상 비대위원장을 비롯하여 광명,구로, 양천,강서마곡,강서방화,고양 등 7개 지역 비대위 대표와 부천 원혜영·김상희, 이언주·백재현(광명),이인영(구로),진성준(강서) 6명의 국회의원이 참석한 가운데 민자고속도로 반대입장을 밝힌바 있다.

   
▲ 부천·광명·구로·강서4개 지역 공대위와 시민들이 시위를 벌이고 있다

양주승 기자 webmaster@bucheontimes.com

<저작권자 © 부천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