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생생포토] 팬들의 환호에 화답하는 이강인 선수

기사승인 2019.06.17  20:06:01

공유
default_news_ad1

- U20 월드컵 준우승 달성 축구대표팀 환영식

   
▲ 팬들의 성원에 손흔들어 화답하는 이강인 선수 ⓒ부천타임즈

[부천타임즈:양주승 대표기자] 골든볼의 주인공 이강인이 17일 오전 서울광장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준우승 달성 축구대표팀 환영식에서 무대에 올라 관중들의 환호에 손을 흔들어 화답하고 있다.

   
▲ 팬들과 인증샷찍는 이강인 선수 ⓒ부천타임즈


이강인은 "친누나 두 명에게 소개시켜주고 싶은 U-20 대표팀 선수가 있다면?"이라는 질문에 "솔직히 아무도 소개시켜주고 싶지 않다"면서 "꼭 해야 한다면 (전)세진이형이나 (엄)원상이 형이다. 그나마 그 둘이 정상"이라는 재치 있는 말로 웃음을 선사했다.

정정용 감독은 "임금이 있어서 백성이 있는 게 아니고 백성이 있어서 임금이 있다. 우리 선수들이 있었기에 내가 있다"는 소감을 밝혀 큰 박수를 받았다.

   
▲ 정정용 감독이 인삿말을 하고 있다 ⓒ부천타임즈
   
▲ 정정용 감독이 17일 오전 서울광장에서 열린 2019 FIFA U-20 월드컵 축구대표팀 환영행사에서 선수들에게 헹가래를 받고 있다. ⓒ부천타임즈
   
▲ 정정용 감독이 17일 오전 서울광장에서 열린 2019 FIFA U-20 월드컵 축구대표팀 환영행사에서 선수들에게 헹가래를 받고 있다. ⓒ부천타임즈
   
▲ U-20 대표팀 주장 황태현이 17일 오전 서울광장에서 열린 2019 FIFA U-20 월드컵 축구대표팀 환영행사에서 대표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부천타임즈
   
▲ 2019 FIFA U-20 월드컵 축구대표팀 환영행사 ⓒ부천타임즈
   
▲ 김포공항 입국장에서 파이팅 외치는 U20 선수단

양주승 기자 webmaster@bucheontimes.com

<저작권자 © 부천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