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어르신께 전하는 '감동 손편지'가 도착했어요

기사승인 2019.09.17  13:18:30

공유
default_news_ad1

- 부천시, 제2회 어르신께 쓰는 손편지 공모 수상자 18명 선정

   
▲ ⓒ부천타임즈

[부천타임즈:양주승 대표기자] "편지가 부모와 자식 간의 유대 강화와 예(禮)와 효(孝)를 중시했던 우리의 전통문화를 되살리는 콘텐츠로 자리매김할 수 있는 가능성을 보았다. 응모자들의 사연을 하나하나 읽으며 때로는 울컥했고, 때로는 눈시울이 뜨거워져 심사하는 내내 벅찬 감동 속에 있었다"

제2회 어르신께 쓰는 손편지 공모 '하늘을 나는 카네이션' 심사를 맡은 한국문인협회 부천지부 박희주 회장의 심사평이다.

시는 부모, 조부모, 스승, 이웃 어른들에게 평소 표현하지 못했던 고마움을 전하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작년에 이어 올해 두 번째로 '어르신께 쓰는 손편지'를 공모했다.

총 76건의 손편지가 도착했으며 심사를 거쳐 선정한 초등부 6명, 중・고등부 6명, 성인부 6명 등 총 18명에게 부천시장상을 수여 할 예정이다.

입상자 명단
▶초등부 최우수상 이연주▶우수상 홍석휘, 손혜교▶장려상 도예원,채준우,전제이‘

▶중고등부 최우수상:허채영▶우수상:이한민, 송진솔▶장려상:정다혜, 정상진, 황다원
▶성인부 최우수상:황수창▶우수상: 문미선, 윤용선▶장려상:서운주, 최인섭, 권은지

시상은 오는 10월 2일 대한노인회 원미지회 노인의 날 기념행사에서 진행하며 수상작품 낭독 이벤트도 연다.

시는 모든 응모작에 기념 스티커를 부착해 수신자에게 우편으로 발송하여 특별한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며, 향후 작품집으로도 제작해 효행장려를 위한 교육 및 홍보 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다.

이장섭 노인복지과장은 "다소 서툴고 어설프더라도 손으로 꾹꾹 눌러쓴 손편지에는 쓰는 이도, 받는 이도 마음을 뛰게 만드는 감동이 담겨있다. 내년에도 더 많은 시민이 참여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홍보하겠다"라고 말했다.

양주승 기자 webmaster@bucheontimes.com

<저작권자 © 부천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