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부천B초등학교, "칠판이 안 보여요 깜깜이 수업"

기사승인 2020.10.20  16:27:31

공유
default_news_ad1
   
▲  "칠판이 안 보여요 깜깜이 수업/불투명 비말차단기 설치로 학생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 ⓒ부천타임즈 양주승 기자

[부천타임즈:양주승 대표기자] '코로나19' 감염예방을 위해 학교 교실에서 학생들이 사용하는 비말차단 칸막이가 앞이 보이지 않는 불투명 PVC 재질이어서 '깜깜이수업'이라는 학생과 학부모들의 원성이 나오고 있다.

경기 부천시 원미로 B초등학교 학부모들은 20일 수업시 투명칸막이가 아닌 불투명한 비말칸막이를 쓰고 있어 아이들이 수업하는 데 매우 불편하다고 민원을 제기했다.

지난 19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완화 등에 따라 경기도내 초·중·고교가 전면 등교로 전환한 가운데 부천시에서는 1주에 3~4번 학교 자율에 맡겨 등교하고 '밀집도 3분의 2 이내 유지'하도록 하고 있다.

이 학교에 다니는 6학년 한 학생은 "저는 키가 작아서 그런지 책상에 세워놓은 칸막이 때문에 칠판에 쓴 글자가 잘보이지 않아 답답했다"고 말했다. 또 어떤 친구들은 잠을 자는 아이도 있다고 전했다. 불투명 비말칸막이는 폭 50센티 높이 38센티 규격이다

이러다 보니 아이들 책상은 모두 뒤로 미루고 선생님 탁자모니터를 올려서 수업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학교관계자는 "부천에 코로나가 발생한 후 지난 3월쯤부터 이 칸막이를 설치했으나 바로 등교가 중단돼 실제 사용한 기간은 별로 안된다"며, "처음엔 코로나 초기라 임시방편으로 설치했는데 코로나가 이렇게 길어질 줄 몰랐다"고 해명했다.

또 "그동안 홀짝반으로 나눠 반반씩 등교해 여유가 있어 사용하지 않았고 고정식이 아니어서 수업할 때만 책상에 세워놓고 수업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학교운영위원회원들과 설치전 함께 논의해서 진행했으며, 전면등교하기 전 미리 투명칸막이로 교체했어야 했는데 좀 늦어졌다"고 말하며, "오늘 즉시 새로운 투명칸막이를 주문해 교체하겠다"고 밝혔다.

   
▲ "칠판이 안 보여요 깜깜이 수업"불투명 비말차단기 설치로 학생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

현재 사용 중인 불투명 칸막이는 1개당 2000원가량으로 총 200만원가량 투입됐다. 반면 투명 칸막이는 1장당 1만원으로 5배나 비싸 총 1000만원 투입될 것으로 예상된다. 학생들이 불편하고 예산만 낭비했다는 지적이다.

이 학교가  지역구인 정재현 부천시의원은 학교 관계자에게 확인한 결과 "잠시만 사용한다는 계획으로 올 1학기 초에 200여만원을 들여 950개를 구매했으며, 특히 저학년들이 수업하는 데 문제가 심해 교체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또 정 의원은 "학교가 이미 문제를 알고 있었고, 특히 저학년의 경우  (키가작아 불투명 가림막 때문에)칠판이 보이지 않는데다 친구나 교사의 얼굴이 보이지 않아 학부모의 항의를 받기도 했는데도 수개월간 개선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 , "칠판이 안 보여요 깜깜이 수업/불투명 비말차단기 설치로 학생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 ⓒ부천타임즈 양주승 기자

양주승 기자 webmaster@bucheontimes.com

<저작권자 © 부천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