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서울고법 원심 뒤집고 딸 KT 특혜 채용 김성태 유죄선고

기사승인 2020.11.20  16:57:40

공유
default_news_ad1

- 김성태 징역 1년 집유 2년...이석채 징역1년6월 집유 2년

   
▲ 김성태 전 국회의원 ⓒ부천타임즈 자료사진

[부천타임즈:양주승 대표기자] 이석채 전 KT 회장에게 자신의 딸이 KT에 특혜 취업되도록 뇌물을 공여한 혐의로 기소된 김성태 전 의원에 대해 항소심 재판부가 뇌물수수 혐의를 인정해 원심을 뒤집고 유죄를 선고했다.


딸의 KT 부정 채용 의혹으로 1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았던 김성태 전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이 항소심에서 유죄를 선고받았다.

서울고법 형사6부(오석준 이정환 정수진 부장판사)는 20일 뇌물수수 혐의로 기소된 김 전 의원에게 무죄를 선고한 1심을 깨고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뇌물공여 혐의로 함께 재판을 받은 이석채 전 KT 회장도 1심 무죄 판결이 파기되고 징역 1년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김성태  전 의원은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이었던 2012년 국정감사 기간에 이 전 회장의 국감 증인 채택을 무마해주는 대가로 딸 정규직 채용이라는 형태의 뇌물을 받은 혐의로 작년 7월 재판에 넘겨졌다.

김 전 의원의 딸은 2011년 파견 계약직으로 KT 스포츠단에 입사해 일하다 이듬해 KT 신입사원 공개채용에서 최종 합격해 정규직이 됐다.
 

양주승 기자 webmaster@bucheontimes.com

<저작권자 © 부천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