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카드뉴스]조선시대 유일한 법화 '상평통보'

기사승인 2021.01.23  12:17:05

공유
default_news_ad1
   
▲ 카드뉴스 디자인 ⓒ부천타임즈 곽주영 기자

[부천타임즈:곽주영 기자]  상평통보(常平通寶)는 678년(숙종 4) 1월 23일부터 조선시대의 유일한 법화로서 조선 말기까지 사용된 전근대적 화폐이다. 상평통보는 조선왕조실록을 비롯한 각종 관찬(官撰) 기록에서는 동전(銅錢)이라 했고, 또는 엽전(葉錢)으로 속칭되기도 하였다.

. 17세기로 들어 사회적·경제적 발전이 급진전됨에 따라 쌀·포 등 과 금·은 등 이 가졌던 화폐로서의 기능이 점차 한계를 드러내어 명목화폐인 동전유통의 필요성이 커졌다. 또한 임진왜란과 병자호란을 겪으면서 파탄에 직면한 국가재정을 보충하기 위해 동전 주조, 유통의 필요성을 느끼게 되었다.

사용 초기에는 다양한 관청 및 군영이 필요할 때마다 수시로 주조·유통하게 하였으나 점차 기반이 확립되자 국가가 화폐주조 관리체계의 일원화를 시도하여 1785년(정조 9) 마침내 호조가 업무를 전부 관리하게 되었다. 그러나 순조에 들어서면서부터 관리의 일원화 원칙이 서서히 무너지기 시작하여 다양한 관청에서 주조·발행되었을 뿐만 아니라 민간인에 의한 도급제로 전환되는 민영화 경향이 나타났다.

1860년대에 화폐가치가 낮은 당백전을 남발함으로써 상평통보 유통체제는 큰 혼란을 겪는다. 결국 1894년(고종 31)에 주조발행사업이 중단되고, 20세기초부터 시작된 화폐정리사업의 추진과정에서 회수·폐기되었다.

곽주영 기자 jjooyanolja@naver.com

<저작권자 © 부천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2

관련기사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