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대학생 식당 알바 보건증' 부천시가 발급비 지원해야

기사승인 2021.04.02  12:20:55

공유
default_news_ad1

- 정재현 의원, 보건소에서 3천원에 발급하는 보건증 병원에 가면 3만원

   
▲ ⓒ부천타임즈

[부천타임즈: 양주승 대표기자] 부천시가 3천 원에 신규로 발급해주던 보건증(건강진단결과서) 발급을 2021년 초부터 전면중단했다. 보건증은 식품업 등 취업을 할 때 제출하는 등 꼭 필요한 의무사항이며 전국적으로 동일한 실정이다.

이와관련 정재현 부천시의원은 "문제는 7배에서 10배 이상 높아진 발급비이다. 전국의 보건소가 3천 원에 발급하고 있지만 일반병원에서 2만 원에서 3만 원의 비싸진 가격으로 보건증을 발급하는 상황이다" 면서 "보통 가장 어려운 자영업자나 청년 알바생 등이 보건증을 신규로 발급 받아 식당에서 일하는 경우가 많다"면서 이에 대한 부천시의 입장을 밝혀 줄 것을 요구했다.

정재현 의원은  "현재 전국적으로 서울시 강남구만 지원책을 마련했다"면서 "부천시의 경우 순천향대학교 부천병원, 부천우리병원, 성모혜민내과의원은 약 2만 원, 서울위베스트내과의원, 스마튼병원, 부천중앙병원은 약 2만5천 원, 대성병원은 약 3만 원"이라며 부천시보건소의 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 정재현 부천시의원 ⓒ부천타임즈 양주승 기자

그러면서 정 의원은 "신규 보건증을 병원에서 발급 받은 시민의 입장에서 보면 적게는 1만7천 원에서 2만7천 원까지 추가로 부담하는 셈으로, 2019년 기준으로 부천시가 발급한 보건증은 모두 4만2천308장으로  보건증 발급과정에서 부천시민이 7억1천923만 원에서 11억4천231만 원의 추가 부담을 하는 실정"이라며 "부천시의 적극적인 대책 마련"을 요청 했다.

끝으로 정재현 의원은 "코로나19 재난의 상황인 점을 감안해 3천 원 외의 비용은 부천시가 부담해주는 대책도 세워야 한다"고 지적하면서 "코로나19라는 막대한 재난 때문에 발생한 생긴 일이니 재난안전기금에서라도 처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니다.

한편 이에 앞서 부천시보건소 관계자는 "현재 일반병원에서 3만 원부터 2만5천 원, 2만 원까지 다양하게 가격을 받는다. 부천시의 협조 요청에 따라 2만 원까지 인하된 것이다. 전국적으로 동일한 사안이지만 대책을 마련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양주승 기자 webmaster@bucheontimes.com

<저작권자 © 부천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