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가짜입당원서'로 징계 받은 민주당 '4박(朴) 시의원'

기사승인 2021.08.31  10:58:49

공유
default_news_ad1

- 박병권은 당원자격, 박명혜·박정산·박찬희는 당직 정지

 

[부천타임즈:양주승 대표기자] 내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공천을 받기 위해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에 주소 허위 기재 등의 '가짜 입당원서'를 제출한 혐의로 경기도당 윤리심판원에 회부돼 당원자격정지 및 당직정지 처분 등 징계가 확정된 부천시의원의 이름이 밝혀졌다.

이른바 '4박(朴)'으로 회자된 주인공은 박병권(약대동, 중1·2·3·4), 박명혜(원미1동, 역곡1·2동, 춘의동, 도당동), 박정산(중동, 상동, 상1동), 박찬희(상2·3동) 의원 등 4명이다. 성 씨가 모두 朴이다.

   
▲ 박병권(약대동, 중1·2·3·4)-박명혜(원미1동, 역곡1·2동, 춘의동, 도당동)-박정산(중동, 상동, 상1동)-박찬희(상2·3동)

최근 일부 언론, 정치권과 민주당 경기도당 윤리심판원 등에 따르면 당원 입당원서에 주소를 허위 기재한 의혹을 받은 박병권 의원은 당원 자격정지 6개월이 결정됐다. 또한 박명혜·박정산·박찬희 등 3명 의원도 당직 정지 6개월로 징계가 결정됐다.

중징계를 받은 4명의 현역 시의원들은 입당원서를 받으면서 주소란을 비워 놓고 허위 주소를 기재한 혐의이다. 또한 자신의 지역구의 주소를 주소를 허위로 적거나 화이트로 지운 다음 임의로 주소를 기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러한 '가짜 입당원서'는 많게는 수백 장부터, 적게는 수십여 장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져 지난달 도당 윤리심판원에 회부된 바 있다.

그동안 이들 4명의 의원의 이름이 실명으로 보도되지 않은 가운데 세간에는 갖은 억측과 소문이 나돌기도 했다. 

본지는 사건 보도에 앞서 박병권 의원을 비롯한 박명혜·박정산·박찬희 의원에게 카톡과 문자메시지 등을 통하여 징계 관련 사실여부를 묻고 반론의 기회를 제공했지만 박정산, 박명혜 의원은 답변했고, 박병권, 박찬희 의원은 묵묵부답이었다. 

부천타임즈는 4명의 의원에게 "경기도당 윤리심판원에서 징계 처분 관련 통지를 받으셨는지요? 징계에 대한 의원님 입장은 무엇인가요? 기사 작성에 앞서 (반론권을 드리기 위해) 여쭙니다"라고 물었다.

이에 대해 박명혜 의원은 "아무 것도 확인해드리고 싶지 않으니 본인 동의 없이 기사 쓰지 마십시오"라고 답변했다.  '기자가 공적 비판의 대상이며, 공인인 시의원의 동의를 받고 기사를 쓰라'는 식의 황당한 회신을 보내왔다.

또한 박정산 의원은 1차 질의에는 "아는바 없다"라고 했으나 두 번째 질문에는 동문서답으로 기자에 대해 개인적인 안부만 물었다. 실제로 박 의원은 "문자 주셔서 감사합니다. 하시는 사업 어렵지만 잘 극복하리라 믿습니다. 이 안부로 대신합니다"라고 답변했다.

박병권, 박찬희 의원은 2회에 걸쳐 문자메시지와 카톡을 통해 반론의 기회를 제공했으나 회신이 없었다.

이와 관련 시민 A씨는 "허위 입당원서로 논란이 됐고 경기도당 징계까지 받았으면서도 공개적인 사과나 반성도 하지 않는 정치인들은 시민의 대표가 될 수 없다"고 꼬집었다.

주소지 허위기재는 정당법 제42조 강제입당 등의 금지 및 형법 제231조 사문서 등의 위조·변조 등의 혐의에 저촉된다. 

한 시민 B씨는 "부천시민의 대표인 시의원이 확정된 징계 결과에 대한 공개 사과나 해명은 당연하다. 정치적인 징계는 확정됐다지만 이미 확인된 사실이라 사법기관에 형사고소라도 한다면 또다른 파문이 일어날 가능성도 있다"고 밝혔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은 입당원서 불법행위를 근절하기 위해 지난 3월 23일 '입당원서 접수 처리기준'을 마련해 공지했다. 본인의 의사에 반하는 정당 가입이나 타인 명의 및 주민등록번호를 도용한 입당원서 제출, 주소지 허위기재 등을 심각한 범죄행위로 보고 무관용 원칙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양주승 기자 webmaster@bucheontimes.com

<저작권자 © 부천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