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부천시, 설렘 가득한 '신중년, 나도 강사다' 종강

기사승인 2022.06.29  12:05:15

공유
default_news_ad1

[부천타임즈:양주승 대표기자] 부천시 인생이모작지원센터는 지난 5월 16일부터 6월 27일까지 운영한 ‘신중년, 나도 강사다’ 프로그램을 성황리에 마쳤다고 밝혔다. 

   
▲ 안녕 그림책

                                                                         

경험과 경력이 풍부한 부천시 신중년이 다양한 교육을 직접 기획하고 운영하는 ‘신중년, 나도 강사다’는 인생이모작지원센터에서는 처음 신설해 지역사회 강사들과 함께 만들어가는 의미 있는 프로그램이다. 

이번 프로그램은 총 5개 강좌로 각 6회씩 진행됐다. 복잡한 생각들을 버리고 명상과 아로마테라피로 몸과 마음을 힐링하는 ‘아로마 마음돌봄명상’, 그림책을 함께 읽고 나만의 이야기책도 만들어 공유하는 ‘안녕! 그림책’, 신중년 건강과 마음치유를 위한 댄스와 음악이 있는 ‘알로하, 훌라댄스’, 자신의 인생과 생각을 글로 표현하는 법을 배우고 작가한테 첨삭지도를 받는 ‘좋은 수필 쓰기’, 우리 음식의 멋과 맛을 알고 누구나 쉽게 만들 수 있도록 디테일한 노하우까지 알려주는 ‘손쉽게 만드는 고품격 한식디저트’로 이루어졌다. 

각 프로그램은 지역사회의 다양한 경력과 콘텐츠를 보유한 강사들이 특색있는 강좌로 기획해 수강생에게 큰 호응을 받았다.  

   
▲ 알로하 훌라

알로하, 훌라댄스를 수강한 교육생 김00씨는 “훌라댄스가 궁금해서 시작했는데 음악을 들으면서 감성도 풍부해졌다. 몸에 무리가 가지 않고 기초체력을 탄탄히 해줘서 신중년에게 너무 좋은 수업이었고 항상 기다려지는 시간이었다”며 “배움을 이어나가 동아리 활동도 할 수 있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신중년, 나도 강사다’에 참여한 한 강사는 “오랫동안 외부에서만 강사를 해서 아쉬웠는데 내가 살고 있는 지역사회에서 활동할 수 있는 기회를 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자원 부천시 인생이모작지원센터장은 “이번 프로그램으로 재능이 있으신 지역의 신중년 강사님들이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여 높은 만족도를 보였다. 앞으로도 인생이모작지원센터에서는 신중년의 든든한 파트너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아로마 마음돌봄 명상

양주승 기자 webmaster@bucheontimes.com

<저작권자 © 부천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