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민주당,부천시의원 성추행 "사실일 경우 최고 수위 징계"

기사승인 2023.05.22  18:20:25

공유
default_news_ad1

[부천타임즈:양주승 대표기자]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은 박성호 부천시의원 성추행 사건과 관련 "자체 조사를 실시해 진상을 파악하고, 사실일 경우 엄격한 잣대로 최고 수위로 징계할 것"이라고 22일 밝혔다. 의혹이 불거진 당일. 당 차원의 신속한 조사 착수를 공식화하며 엄중하게 사안에 대처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한 것으로 보인다. 

 박성호 시 의원은 지난 5월 9~11일 진도 등에서 진행한 합동 의정연수에서 국민의힘 여성 의원 2명(최초은, 최옥순)을 성추행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해당 두 의원은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한 상태다. 

민주당 경기도당은 사안이 심각하다고 판단, 바로 자체 조사를 통해 신속하게 진상을 파악하고 사실임이 드러날 경우 당헌당규에 따라 엄벌한다는 방침이다. 도당 관계자는 “성추행 등에서 문제가 있는 것으로 판단될 경우 지체없이 최고 수위의 징계 조치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 부천시의회 국민의힘 의원들이 22일 오후 4시 부천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국민의힘 여성의원 2명이 더불어민주당 박성호 의원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부천타임즈

부천시의회 국민의힘(대표의원 구점자) 시의원 12명은 22일 오후 4시 부천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5월 9일부터 11일까지 2박 3일간 전남 진도·목포·순천에서 가진 합동 의정연수에서  더불어민주당  박성호 시의원이  국민의힘 여성 의원 2명(최초은·최옥순)에게 부적절한 발언과 신체 접촉을 했다”고 주장하면서 박성호 의원의 의원직 사퇴를 촉구했다.

박성호 의원은 타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첫날(9일) 여성의원의 반말에 기분이 상해 부침개를 던졌고 가슴 쪽에 맞은 건 맞은 건 사실이지만 성희롱성 발언은 전혀 없었다"며 "둘째날(10일) 또 다른 여성의원과 여직원에 대한 성추행 의혹은 술을 많이 먹어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해명했다.

양주승 기자 webmaster@bucheontimes.com

<저작권자 © 부천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2

관련기사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