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평화의 선율로 수 놓는다, ‘디엠지 오픈 국제음악제’

기사승인 2023.09.25  14:39:53

공유
default_news_ad1
   
 

[부천타임즈:양주승 대표기디엠지(DMZ)를 주제로 한 국내 최고 수준의 클래식 공연인 ‘디엠지 오픈 국제음악제’가 11월에 열린다.

경기도와 경기관광공사는 오는 11월 4일부터 11일까지 고양아람누리 아람음악당에서 국내외 정상급 아티스트가 출연하는 ‘디엠지 오픈(DMZ OPEN) 국제음악제’가 개최된다고 25일 밝혔다. 총기획은 임미정 예술감독이 맡았다.

이번 음악제에는 ‘퀸 엘리자베스 콩쿠르’ 성악부문 우승자 바리톤 김태한, 호로비츠 국제 피아노 콩쿠르 1위 로만 페데리코, 윤이상 국제음악 콩쿠르 우승자 한재민(첼로), 칼 플레쉬 국제 바이올린 콩쿠르 우승자 김은채를 비롯해, 드미트로 초니(피아노), 안나 게뉴세네(피아노), 박혜지(퍼커션), 임희영(첼로), 임미정(피아노) 등이 출연한다. 또 국내 대표 교향악단인 KBS 교향악단, 경기필하모닉오케스트라, 과천시립교향악단이 공연을 펼친다.

11월 4일 개막공연에는 경기필하모닉오케스트라, 로만 페데리코가 출연해 ‘디엠지 오픈 국제음악제’ 위촉 곡 ‘치유하는 빛’(작곡 김신)을 세계 최초로 선보인다. 5일 공연은 영화 음악을 소재로 한 ‘시네마콘서트’로 과천시립교향악단, 김은채가 출연한다. 11일 폐막공연에는 KBS 교향악단(지휘 정명훈), 김태한, 한재민이 피날레를 장식한다. 또 개‧폐막일에는 토크 콘서트 형태의 심포지엄이 열려, DMZ-음악-평화에 대해 이야기 할 예정이다.

이번 ‘디엠지 오픈 국제음악제’는 ‘열린 디엠지, 더 큰 평화’를 내세운 디엠지 종합 축제 ‘디엠지 오픈 페스티벌’의 정점이자 폐막을 알리는 공연이다.

총기획을 맡은 임미정 예술감독(DMZ OPEN 페스티벌 총감독)은 “이번 음악제가 디엠지의 어두운 역사를 넘어 인류애와 평화에 대한 이해를 넓히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젊은 거장들이 함께하는 평화의 발걸음에 함께해 주시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음악제 티켓은 9월 25일(월) 저녁부터 고양아람누리 홈페이지에서, 26일(화)부터는 인터파크에서도 구입 가능할 예정이며, 수익금 전액은 기부된다. 가격은 개막일 등급별 5만 원, 4만 원, 2만 원이며, 폐막일 8만 원, 5만 원 4만 원 3만 원, 그 외는 일괄 3만 원이며, 경기도민은 20% 할인받을 수 있다. 자세한 사항은 디엠지 오픈페스티벌 누리집(https://www.dmzopen.kr/)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조창범 경기도 평화협력국장은 “음악을 함께 즐기고 화합하며, 한반도 평화와 DMZ의 가치와 의미를 다시 되새겨보는 뜻깊은 행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양주승 기자 webmaster@bucheontimes.com

<저작권자 © 부천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