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박성호 의원 '꼼수부리지 말고 의원직 사퇴하라'

기사승인 2023.05.26  16:35:35

공유
default_news_ad1

- 부천여성의 전화 등 25개 시민단체 박성호 의원 사퇴촉구

   
▲ 박성호 시의원이 전남 순천의 한 음식점에서 국민의힘 의원을 뒤에서 껴안으며 신체접촉을 하고 있다

[부천타임즈:양주승 대표기자] 부천여성의 전화를 비롯한 부천지역 25개 시민사회단체는 26일 성명을 통해 “성추행 범죄를 저지른  부천시의회 박성호의원은 당장 의원직을 사퇴하고 부천시의회는 가해자 즉각 제명과 재발방지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시민단체는 성명을 통해 “부천시의원 합동의정연수회 만찬과 술자리에서 박성호 의원은 동료 의원과 의회 직원 2명에게 부적절한 신체접촉을 하는 등 성추행 범죄가 발생했다.”면서 “시민의 투표로 당선된 의원이 성 평등한 지역사회 구현에 앞장서야 함에도 불구하고, 여성 인권을 짓밟는 범죄를 저질렀다는 사실은 부천시민의 입장에서 부끄럽고 충격적인 일”이라고 강하게 성토했다.

이어 시민단체는 “가해자 박성호 의원은 피해자와 부천시민에 대한 진정성 있는 반성은커녕 ‘술에 취해 기억이 없다’는 등의 변명으로 상황만 모면하려하고 있으며 소속 정당 탈당으로 징계를 피하고 법적 다툼으로 시간을 끌며 의원직을 유지하려는 꼼수를 부리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가해자 박성호 의원은 부천시민을 대변하는 의원으로서 성추행범죄가 발생한 순간 이미 자격을 상실했다“며 의원직 사퇴를 촉구했다.

또한 시민단체는 “더 실망스러운 것은 성추행 사건이 일어났을 때 같은 자리에 있던 의원들이 당시 박성호 의원의 행위를 적극적으로 제지하지 않은 것은 의원들의 젠더 감수성 부족”이라고 지적했다.

끝으로 시민단체는 가해자 박성호 의원은 즉각 의원직을 자진 사퇴할 것,부천시의회는 가해자 박성호 의원을 제명 조치할 것, 피해자 의원 및 의회 직원이 2차 피해를 입지 않도록 피해자 보호조치를 시행,부천시의회 성폭력·성차별 관련 시스템을 마련하고, 효율적인 성평등 교육을 시행 등을 촉구했다.

▲경기민예총 부천지부▲모두의인권 우분투▲민족문제연구소 부천지부▲민주노총 경기도본부 ▲부천시흥김포지부▲부천YMCA▲부천YWCA▲부천무지개유니온▲부천바른기독교인연대▲부천새시대여성회▲부천시민연합▲부천아이쿱▲부천시민아이쿱생협▲부천여성노동자회▲(사)부천여성의전화▲부천평화와통일을여는사람들▲부천환경교육센터▲인천교구노동사목부천시흥김포 파견소▲정의당 부천시 갑·을·병·정 지역위원회▲정치하는엄마들 부천모임▲주권자전국회의 부천지회▲진보당 부천시위원회▲평화미래플랫폼 '파란'▲평화와 자치를 열어가는 부천연대▲한국노총 부천김포지역지부

양주승 기자 webmaster@bucheontimes.com

<저작권자 © 부천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2

관련기사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