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고경숙의 숨은 별 찾기-㊱]목일신의 '고향의 한울'

기사승인 2018.11.14  02:28:07

공유
default_news_ad1

고경숙(시인,부천예총부회장)

   
▲ ⓒ일러스트 부천타임즈 곽주영 기자

                                            멀고먼 고향의 시골집에는
                                            그리운 어머님이 게시련마는
                                            끗도엄는 저한울 바라볼제면
                                            놉흔산만 얄밉게 가리워잇네

                                            멀고먼 내고향 오막살이앤
                                            보고십흔 동생이 잇스련마는
                                            희미한 저한울 바라볼제면
                                            구름만 둥실둥실 떠나려가네


[감상]
가족들이 살고 있는 고향하늘은 어디를 가든, 무엇을 하든 항상 올려다보며 자신을 돌아보는 근본입니다. 목일신 선생님은 항일운동(광주학생운동)을 하시다 전주형무소에 수감되기도 하였지요. 풀려나 고향으로 돌아온 1930년, 선생이 가장 많은 동요를 만든 시기이기도 합니다.

이 시 역시 조국의 광복을 생각하며 고향하늘을 그리워했던 작품입니다. 절필하지 않고, 한 나라의 미래인 어린이들이 즐겨 부를 수 있는 동요쓰기에 주력하는 게 또 다른 독립운동이었음을, 열일곱 소년은 이미 알고 있었으니까요. 사랑하는 우리의 조국, 푸른 하늘이 오늘 따라 더 소중합니다.고경숙 <시인, (사)따르릉목일신문화사업회이사,부천예총부회장>
 

고경숙 bezital@naver.com

<저작권자 © 부천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